일상의 콘텐츠


월간 손재주

손글씨를 핸드메이드라고 할 수 있을까?

생각의 경위는 이렇다.


일상예술창작센터에서 일하며 자연스레 핸드메이드에 관한 관심을 갖게 되었다. 실은 그 이전까지 핸드메이드는 내 삶과 크게 연관 없는 주제였다. 손으로 정성들여 만든 공예품보다는 대량 생산하는 공산품을 주로 사용하며 살았다. 아무래도 저렴한 물건을 찾아다니다보니 그렇게 된 것이다. 핸드메이드에 대한 이해를 쌓는 일은 우선으로 핸드메이드에 대한 애정을 갖는 일에서 시작해야 될 것 같았다. 그래서 한 생각이 손글씨와 핸드메이드가 연결될 수 있을까라는 고민이었다. 구태여 손글씨인 이유는 문예창작이라는 내 전공이 글쓸 일 투성이이기 때문에.  문득 떠오르는 기억이 있다.



 문예창작과 입시를 준비하던 시절이다. 나를 지도해주시던 선생님은 매주 과제로 원고지에 짧은 소설을 써오라고 시키셨다. 게으른 나는 과제를 미루다가  학원 가는 날의 전철 안에서 글을 쓰기 일쑤였다. 전철은 자꾸 흔들렸고 나는 맨끝 칸 구석으로 가서 유리창에 원고지를 갖다대고 글을 썼다. 글씨체는 전철의 진동에 따라 춤을 췄다....


소식


News letter

일상예술창작센터 뉴스레터 신청하기

--

© 2021 by 일상예술창작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