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의 콘텐츠


월간 손재주

손글씨를 핸드메이드라고 할 수 있을까?

생각의 경위는 이렇다.


일상예술창작센터에서 일하며 자연스레 핸드메이드에 관한 관심을 갖게 되었다. 실은 그 이전까지 핸드메이드는 내 삶과 크게 연관 없는 주제였다. 손으로 정성들여 만든 공예품보다는 대량 생산하는 공산품을 주로 사용하며 살았다. 아무래도 저렴한 물건을 찾아다니다보니 그렇게 된 것이다. 핸드메이드에 대한 이해를 쌓는 일은 우선으로 핸드메이드에 대한 애정을 갖는 일에서 시작해야 될 것 같았다. 그래서 한 생각이 손글씨와 핸드메이드가 연결될 수 있을까라는 고민이었다. 구태여 손글씨인 이유는 문예창작이라는 내 전공이 글쓸 일 투성이이기 때문에.  문득 떠오르는 기억이 있다.



 문예창작과 입시를 준비하던 시절이다. 나를 지도해주시던 선생님은 매주 과제로 원고지에 짧은 소설을 써오라고 시키셨다. 게으른 나는 과제를 미루다가  학원 가는 날의 전철 안에서 글을 쓰기 일쑤였다. 전철은 자꾸 흔들렸고 나는 맨끝 칸 구석으로 가서 유리창에 원고지를 갖다대고 글을 썼다. 글씨체는 전철의 진동에 따라 춤을 췄다....

월간 손재주


그림으로 했던 새로운 경험

<마포레스트 숲지기 이정원매니저 >

그림만 그리던 내가 독립출판을 하게 된 계기는 2018년 말 독일여행을 다녀온 후였다.


여러가지 일로 몸과 마음이 바닥을 칠만큼 빈곤해져 있을 즈음 비행기 표를 끊고 독일로 떠났다. 내 그림들을 들고 무모하게 미술관을 돌아다니던 중 정말 우연히 베를린에 있는 한 서점에 들어가게 되었다. 그곳에서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모양과 색을 갖고 있는 수많은 책들에 정말 말그대로 눈이 돌아갔다. 책을 이렇게도 만들 수 있구나 라는 충격과 함께 출판을 하고 싶다는 말도 안되는 소망을 품게 되었다.


그림의 시작

<마포레스트 숲지기 이정원매니저 >

내가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 것은 엄마의 칭찬이었다.

누군가를 기쁘게 해주고 웃게 해줄 방법을 항상 고민했는데 그 중 하나가 바로 ‘그림’이었다.  그러다 늘 멈칫했던 나의 상태와 마음을 그림으로 담고 싶었다.   그것이 바로  ‘자화상’



PRESS<우리 사회의 작은 변혁가들> 일상이 예술이 될 때

관리자
조회수 177

서울SE센터

[출처] <우리 사회의 작은 변혁가들> 일상이 예술이 될 때|작성자 서울SE센터


사회적기업가로 일한 지는 얼마나 되었나요?

말씀드리기가 좀 복잡한데요, 2003년 설립된 일상예술창작센터가 2010년 사회적기업으로 인증되었고, 2017년부터 제가 대표를 맡았으니, 사회적기업가로는 햇수로 4년, 사회적기업에서 일한 지는 10년, 이 조직을 설립하고 만들어온 지는 18년이 되었어요.

일상예술창작센터의 미션은 무엇이고, 설립하게 된 배경은 무엇인가요?

1인 창작자, 활동가들이 생기 있게 생활과 작업을 꾸리며 삶의 주체가 되는 문화사회 조성입니다. 일상예술창작센터라는 단체를 설립한 것은 2003년이지만, 2002년 홍대 앞에 프리마켓을 처음 만든 것이 우리 활동의 시작입니다. 생각지도 못하게 많은 분들이 혼자 집에서 다양한 공예, 핸드메이드, 디자인 작업을 하고 있었어요. 장르 예술도, 단순한 취미도 아닌 것이 어디에서 속하지 않는 다양한 작업물들이 홍대 앞에 모였어요. 이런 흐름을 단지 매주 토요일에 여는 시장으로만 가지고 가기에는 아쉬웠습니다.


그래서 단체를 만들고자 했고, 많은 전문가들이 기획위원으로 함께해주셨어요. 제가 일상예술창작센터에서 활동을 지속하게 된 것은 마치 요즘 유행어처럼 ‘어쩌다’입니다. 처음엔 김영등 대표(전 일상예술창작센터 대표, 현 서울여성공예센터장)가 자원활동가로 활동을 제의했고, 이어서 일이 바빠지고 의사 결정해야 하는 건들이 많아지면서 좀 더 하기로 했어요.


하지만 저를 결정적으로 이곳에서 일하도록 붙잡은 것은 아마 프리마켓을 안정적인 공간에서 열기 위한 활동을 했던 경험들이었던 거 같아요. 프리마켓은 2008년에서야 마포구청으로부터 공간 사용허가를 받았어요. 그 전까지는 프리마켓을 떼어 온 물건을 파는 노점상과 다를 바 없이 취급했어요. 불법행위를 하는 사람들 말이에요.


더 읽기 Click!




그래서인지 저 같은 활동가, 창작자, 일반 시민들도 프리마켓 지키기 위해 해야 하는 활동들을 자발적으로 해주셨어요. 그때의 자발성, 자생성, 그리고 일종의 저항정신(?) 같은 것이 저를 계속 활동하게 했던 거 같아요. 세상에 없던 것을 만들기 위해 많은 전문가부터 일반 시민들이 뜻을 모아주시고, 의미를 부여해주시는 것에 감동을 받았어요. 지금도 창작자들의 작업물과 작업 과정에서도 감동을 받고 활동의 의지를 다지기도 하지만, 우연히 만난 누군가가 10년 전의 우리의 활동으로 본인의 진로를 결정했고, 본인의 라이프스타일에 영향을 줬다고 말해주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그럴 때 가장 힘을 받는 것 같아요.



주요 사업은 무엇인가요?

홍대앞예술시장프리마켓, 생활창작가게KEY, 서울국제핸드메이드페어, 서울여성공예센터더아리움 등의 사업은 저희의 기반사업이라고 할 수 있어요. 프리마켓을 시작하고, 프리마켓에서 작품들을 엄선해서 선보이는 숍을 만든 게 KEY고요, 성장하고 있는 핸드메이드 산업을 사회적 가치와 다양성, 국제화 등을 고려하여 크게 판을 벌린 것이 서울국제핸드메이드페어입니다.


이 기반사업을 바탕으로 위탁사업, 입찰사업, 수익사업이 이어지고 있어요. 서울여성공예센터 더아리움은 서울시 기관을 민간 위탁한 것인데, 이것은 프리마켓에서 활동하는 창작자들, 혹은 이런 창작자들처럼 활동하고자 하는 사람들을 위해 마련한 다양한 강좌, 육성 프로그램의 결과라고 보시면 됩니다. 창업보육의 역량을 쌓고, 네트워크를 활용해 공예가들의 지속가능한 활동을 위해서 맡아 운영하고 있는데, 사실 민간위탁사업은 기업으로서 지속가능성을 담보하기는 어려운 것 같아요. 하지만, 민간영역에서 우리끼리 혹은 적은 지원금으로 지속해왔던 사업을 정책사업으로 실현해보는 경험을 해보고 싶고, 가능하다면 그 정책을 좋은 방향으로 가꾸어나가는 데 역할을 하고 싶어요.


서울국제핸드메이드페어를 통해서 대규모 박람회의 역량과 경험을 쌓았습니다. 그 결과 마을, 사회적경제 등 혁신분야의 박람회, 주간행사를 입찰을 통해서 대행해보게 되었는데, 이 과정에서 또한 사업의 당사자로서 혹은 시민으로서 정책을 구현해보는 경험을 하고 있습니다. 생활창작가게KEY는 작가들의 작품을 입점하여 판매하는 구조라 수익이 거의 나지 않는 사업이에요. 그리고 가게를 운영하면서 2차 가공품으로 상품을 개발해야 적절한 수익을 가지고 갈 수 있는 그림작가들에 대한 걱정과 고민도 있었고요. 그래서 패브릭 포스터 ‘일상그림’을 생산해서 작년부터는 라이프스타일 숍에도 입점하고 열심히 팔아보고 있어요.











News letter

일상예술창작센터 뉴스레터 신청하기

--

© 2021 by 일상예술창작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