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의 콘텐츠


월간 손재주

손글씨를 핸드메이드라고 할 수 있을까?

생각의 경위는 이렇다.


일상예술창작센터에서 일하며 자연스레 핸드메이드에 관한 관심을 갖게 되었다. 실은 그 이전까지 핸드메이드는 내 삶과 크게 연관 없는 주제였다. 손으로 정성들여 만든 공예품보다는 대량 생산하는 공산품을 주로 사용하며 살았다. 아무래도 저렴한 물건을 찾아다니다보니 그렇게 된 것이다. 핸드메이드에 대한 이해를 쌓는 일은 우선으로 핸드메이드에 대한 애정을 갖는 일에서 시작해야 될 것 같았다. 그래서 한 생각이 손글씨와 핸드메이드가 연결될 수 있을까라는 고민이었다. 구태여 손글씨인 이유는 문예창작이라는 내 전공이 글쓸 일 투성이이기 때문에.  문득 떠오르는 기억이 있다.



 문예창작과 입시를 준비하던 시절이다. 나를 지도해주시던 선생님은 매주 과제로 원고지에 짧은 소설을 써오라고 시키셨다. 게으른 나는 과제를 미루다가  학원 가는 날의 전철 안에서 글을 쓰기 일쑤였다. 전철은 자꾸 흔들렸고 나는 맨끝 칸 구석으로 가서 유리창에 원고지를 갖다대고 글을 썼다. 글씨체는 전철의 진동에 따라 춤을 췄다....

월간 손재주


그림으로 했던 새로운 경험

<마포레스트 숲지기 이정원매니저 >

그림만 그리던 내가 독립출판을 하게 된 계기는 2018년 말 독일여행을 다녀온 후였다.


여러가지 일로 몸과 마음이 바닥을 칠만큼 빈곤해져 있을 즈음 비행기 표를 끊고 독일로 떠났다. 내 그림들을 들고 무모하게 미술관을 돌아다니던 중 정말 우연히 베를린에 있는 한 서점에 들어가게 되었다. 그곳에서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모양과 색을 갖고 있는 수많은 책들에 정말 말그대로 눈이 돌아갔다. 책을 이렇게도 만들 수 있구나 라는 충격과 함께 출판을 하고 싶다는 말도 안되는 소망을 품게 되었다.


그림의 시작

<마포레스트 숲지기 이정원매니저 >

내가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 것은 엄마의 칭찬이었다.

누군가를 기쁘게 해주고 웃게 해줄 방법을 항상 고민했는데 그 중 하나가 바로 ‘그림’이었다.  그러다 늘 멈칫했던 나의 상태와 마음을 그림으로 담고 싶었다.   그것이 바로  ‘자화상’



PRESS'2020 올해의 공예상'에 하지훈·일상예술창작센터

관리자
조회수 178

가구 디자이너 하지훈 씨(48)와 사회적기업 일상예술창작센터(대표 최현정)가 `2020 올해의 공예상` 영예를 안았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은 24일 공예 창작·문화 확산에 기여한 공로를 평가해 하 씨와 일상예술창작센터를 제3회 올해의 공예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매개 부문 수상자인 일상예술창작센터는 2002년부터 현재까지 1인 창작자와 대중의 공예 활동에 크게 기여한 점을 인정받아 최종 선정됐다. 2002년 홍대 앞 예술시장 프리마켓을 연 것을 시작으로 2014년부터 서울국제핸드메이드페어를 6회째 진행하고 있다. 

수상자에게는 부문별 상금 500만원과 문체부 장관 표창이 수여되며, 시상은 다음달 18일 개막하는 `2020 공예주간`과 함께 진행된다. 2020 공예주간은 코로나19로 위축된 공예 업계를 독려하고 지친 우리의 일상에 위로가 되는 공예의 가치를 알리기 위해 9월 18~27일 개최된다.

[전지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문기사



News letter

일상예술창작센터 뉴스레터 신청하기

--

© 2021 by 일상예술창작센터